사랑의 경적소리

2024/4/20


지금도 우리 마을사람들은 젖제품운반차의 경적소리가 울리면 너도나도 마당으로 나와 손을 흔들어준다.

어느덧 젖제품운반차를 맞고보내는것은 우리 생활의 한 부분으로 되였다.

이제는 자식들이 탁아소와 유치원에 가면 창밖을 내다보며 젖제품운반차가 올 시간을 기다린다고 한다.

언제인가 가정에 딱한 사정이 제기되여 우리 딸애가 유치원에 가지 못한적이 있었다.

그런데 그날 뜻밖에도 젖제품운반차가 우리 집앞에 멎어서고 여느때처럼 정다운 경적소리를 울리는것이 아닌가.

젖제품을 달게 마시는 딸의 모습을 보며 온 가족이 뜨거운것을 삼키였다.

매주 일요일이 되면 딸은 제 먼저 몸무게를 재달라고 졸라댄다.

매일 젖제품을 먹으니 딸의 얼굴색도 고와지고 몸무게도 부쩍부쩍 늘어나 몇달만 지나면 어느새 옷이 작아지군 한다.

산골군에 울리는 젖제품운반차의 경적소리, 그것은 지리적으로는 멀고 가까운 곳이 있어도 후대들을 위하는 우리 당의 사랑에는 멀고 가까운 곳이 따로 없음을 새겨주는 행복의 메아리이다.

대홍단군 읍 김향심

관련기사

  • 몸무게측정표를 볼 때마다

    유치원에 다니는 자식을 둔 우리 집에는 딸애의 몸무게를 기록하는 측정표가 있다. 한달에 한번씩 몸무게를 재고 측정표에 기록해두는것은 어느덧 우리 가정의 즐거운 생활로, 기다려지는 시간으로 되였다. 우리 가정에 몸무게측정표가 생기게 된것은 딸애가 나라에서 무상으로 공급해주는 젖제 …

  • 《우리 제도가 제일입니다》

    나에게는 다섯 자식이 있다. 자식들이 젖제품과 영양식품을 먹으며 무럭무럭 자라는 모습을 바라볼 때면 어머니당에 대한 고마움으로 격정을 금할수 없다. 예로부터 자식 하나 키우는데 오만자루의 품이 든다고들 하였다. 하지만 자라나는 어린이들을 위해 억만자루의 품도 아낌없이 쏟아붓는 …

  • 사랑동이, 행복동이들의 모습에서

    태여나면 애기궁전, 자라나면 소년궁전에서 세상만복을 누리며 무럭무럭 자라나는 우리의 세쌍둥이들! 세쌍둥이들의 밝고 명랑한 모습에서 세상에 둘도 없는 우리 사회주의제도의 래일은 더욱 밝아질것이다.

  • 산골마을에 울리는 경적소리

    산골군인 무산군 읍에서도 수십리 떨어져있는 우리 로동자구로 하루도 번짐없이 찾아오는 한대의 자동차가 있다. 바로 평범한 광부들과 농장원들의 자녀들을 위해 달리는 젖제품운반차이다. 젖제품운반차가 경적소리를 울리며 마을에 들어설 때면 절로 마음이 즐거워지고 상쾌해지는 우리들이다. …

  • 사랑의 젖줄기가 흐른다

    -평양어린이식료품공장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