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점의 흠이라도 있을세라

2024/3/20


주체103(2014)년 10월 어느날이였다.

이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준공을 앞둔 연풍과학자휴양소를 찾으시였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를 모시고 현지에 도착한 일군들의 눈앞에는 우리 과학자, 기술자들을 위하시는 경애하는 그이의 한량없는 사랑에 떠받들리여 훌륭히 일떠선 휴양소가 한폭의 그림처럼 안겨들었다.

울창한 수림속에 자기의 멋진 자태를 자랑하며 솟아난 휴양각들과 봉사건물들, 시원하게 쭉 뻗어나간 특색있는 외랑…

뜻깊은 그날 휴양소의 여러곳을 돌아보시며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어느한 외랑을 따라 걸으실 때였다.

몇명의 일군들이 멋들어진 휴양소의 풍경에 심취되여 사진을 찍고있었다.

이때였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그들을 향해 빨리 나오라고 급히 손짓까지 하시는것이였다.

무슨 일인지 몰라 한순간 당황했던 그들은 자기들의 발밑을 내려다보았다.

사진을 찍는데 정신을 팔다보니 잔디를 밟고있다는것을 알아차리지 못하고있었던것이다.

우리 과학자들이 리용하게 될 휴양소의 아름다운 풍치에 조금이라도 손상이 갈세라 그리도 세심히 마음쓰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과학자들에게 자그마한 흠도 없는 가장 훌륭한 최상의것을 안겨주시려는 경애하는 그이의 숭고한 사랑의 세계가 어려와 일군들의 가슴가슴은 뜨거워졌다.

이렇듯 우리 과학자들을 위하시는 자애로운 어버이의 사랑은 연풍과학자휴양소의 그 어느곳에나 깃들어있다.

관련기사

  • 자기 집을 꾸리는 심정으로

    주체102(2013)년 8월 어느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은하과학자거리건설장을 또다시 찾아주시였다. 건설정형을 료해하시며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외벽타일붙이기가 완전히 끝난 어느한 호동의 살림집을 보아주시였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부엌과 세면장에 좋은 마감건재를 쓰고 …

  • 자기의것을 귀중히 여기도록

    산뜻한 교복차림에 《민들레》학습장이며 《해바라기》학용품이 들어있는 《소나무》책가방을 메고 학교길에 오르는 아이들의 밝고 씩씩한 모습을 떠올릴 때면 우리 학생소년들이 어려서부터 애국심을 간직하도록 하시려 바쳐오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헌신과 로고가 가슴뜨겁게 어려온다. 몇해전 4 …

  • 간곡한 당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자연에네르기연구소를 찾으신 주체103(2014)년 10월 어느날이였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우리 과학자들에게 멋쟁이연구소를 안겨주게 된것이 못내 기쁘신듯 환한 미소를 지으시고 연구소건물을 보고 또 보시였다. 이날 연구소에서 진행하고있는 연구사업내용에 …

  • 하나의 운동장을 보시면서도

    어느해인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위성과학자주택지구에 일떠선 위성소학교를 찾으시였을 때 있은 일이다. 수영장 웃층에 꾸려져있는 실내체육훈련장을 돌아보시기 위해 계단을 오르시던 그이께서는 창문너머로 학교운동장을 한동안 바라보시였다. 이윽고 그이께서는 문득 누구에게라 없이 학교운동 …

  • 진짜 큰 실리

    언제인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어느한 공장의 과학기술보급실을 찾으시였을 때였다. 그이께서는 당의 구상과 의도에 맞게 과학기술보급실을 아주 잘 꾸렸다고 치하해주시였다. 사실 과학기술보급실이 훌륭히 꾸려지게 된데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세심한 지도가 깃들어있었다. 처음 일군들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