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의 뜻을 자랑찬 결실로 펼쳐갈 열혈청춘들의 투쟁기개

2024/2/22


당의 품속에서 배움의 나래를 활짝 펼치고 꿈과 리상을 가꾸어온 강원도의 대학졸업생들이 보답의 첫걸음을 기운차게 내짚었다.

원산의학대학의 10여명 졸업생들은 인민경제발전의 중요고지들인 알곡고지와 석탄고지를 지켜선 농장원들과 탄부들의 건강증진에 정성을 바쳐갈 일념 안고 나서자란 고향을 떠나 여러 산골군과 탄광의 농촌리진료소, 병원 등에 삶의 좌표를 정하였다.

당과 혁명에 대한 충성을 제일가는 영예로, 보람으로 간직하고 농촌혁명의 담당자, 주인이 되여 과학농사의 기치높이 나라의 쌀독을 가득 채워갈 애국심은 안변군 천삼농장으로 탄원한 원산농업대학 졸업생들의 가슴에도 차넘치고있다.

관련기사

  • 당의 믿음에 결사관철의 정신으로 보답할 일념안고

    언제 어디서나 당중앙과 심장의 박동과 전진의 보폭을 함께 하려는 원산상업봉사대학안의 졸업생들이 졸업후 마음껏 나래를 펼 꿈도 많았지만 사회주의조선의 수도 평양을 웅장화려하게 꾸리고 우리 인민들에게 보다 문명한 생활조건을 마련해주시려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웅대한 수도건설구상을 …

  • 원아들과 맺은 정

    며칠전 평성애육원 정문으로 들어서는 한 녀성이 있었다. 평성시 역앞동 60인민반에서 사는 박윤희동무였다. 그를 맞이한 애육원의 일군들과 종업원들의 마음은 뜨거워졌다. 박윤희동무가 원아들을 찾기 시작한것은 그리 오래지 않았다. 하지만 혈육의 정을 안고 때없이 찾아와 진정을 기울이 …

  • 기숙사의 밝은 불빛

    며칠전 어느날이였다. 리수덕원산교원대학 기숙사의 호실들에서는 밤깊도록 불빛이 꺼질줄 몰랐다. 학장 김옥동무를 비롯한 대학의 일군들과 교원들이 기숙사생들의 호실을 방문한것이였다. 기숙사생들을 자주 찾아와 생활을 보살펴주는것은 대학일군들과 교원들의 어길수 없는 일과였다. 그날도 학 …

  • 활발히 벌어지고있는 교육지원사업

    대학과 학교들의 교육사업에 절실히 필요한 설비와 기자재, 현대적인 기술수단들을 원만히 갖추어주는데 노력을 기울일데 대한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말씀을 높이 받들고 전국각지의 대학, 학교후원단체들과 일군들이 교육지원사업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섰다. 특히 3월학교지원월간을 계기로 교육사 …

  • 우리의 미래를 보다 (6.덕과 정으로 화목한 대가정의 모습)

    동영상편집물 《우리의 미래를 보다 (6.덕과 정으로 화목한 대가정의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