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된 행복

2024/2/13


혁명전사의 참된 행복은 어디에 있는가.

전사의 생은 어느때에 빛나는가.

주체52(1963)년 위대한 장군님의 탄생일에 있은 일이다.

이날 대학생들은 뜻깊은 그날에 그이께 자기들과 함께 검소하나마 생일을 쇠주셨으면 하는 청을 드리였다.

그들의 절절한 청을 받으신 장군님께서는 동무들의 성의와 동지적사랑에 대하여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고 하시면서 그렇지만 자신께서는 생일을 쇨수가 없다고 하시였다.

대학생들은 아쉬운 심정을 감추지 못하였다.

그러는 그들에게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이런 교시를 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조국과 인민을 위하여 한평생을 바쳐오시지만 이날이때까지 아직 한번도 자신의 생일날을 쇠신적이 없으시였다.

수령님께서 나라의 번영과 인민의 행복을 위하여 로고를 바쳐가고계시는데 내가 어떻게 생일을 쇨수 있겠는가.…

그러시면서 장군님께서는 우리는 어떻게 하면 위대한 수령님의 심려와 로고를 덜어드리고 수령님을 잠시라도 편히 모시겠는가, 어떻게 하면 수령님의 은덕과 배려에 더 잘 보답하겠는가 하는 이 한가지 생각만을 해야 한다시며 수령님의 심려와 로고를 덜어드리는데 혁명전사의 참된 행복이 있다고 가르치시였다.

혁명전사의 참된 행복에 대한 가르치심은 대학생들의 가슴에 큰 충격을 주었다.

장군님께서는 계속하여 수령님을 모시는 항일혁명투사들의 자세와 립장, 그들의 모범을 따라배울데 대하여 교시하시면서 혁명전사는 수령에 대한 충실성을 지녀야 한생을 값있게 보낼수 있으며 혁명전사의 생애는 수령을 위하여 바쳐질 때 영원히 빛나는것이라고 하시였다.

그이께서는 잠시 생각에 잠기시였다

대학생들은 묵묵히 그이의 교시를 음미하며 경건히 서있었다.

이윽하여 장군님께서는 어버이수령님께서 건강하셔야 우리 인민의 행복이 꽃피고 휘황한 앞날도 있다고, 우리는 언제 어디서나 수령님의 심려와 로고를 덜어드리고 수령님께 기쁨과 만족을 드리기 위하여 한몸 바쳐야 한다고 하시면서 이것은 혁명전사의 모든 사업과 생활의 출발점으로, 생활의 어길수 없는 철칙으로 되여야 한다고 이르시였다.

계속하여 자신께서 동무들의 성의를 받아주지 않는다고 하여 절대로 섭섭하게 생각하지 말아야 한다고, 자신께서는 앞으로도 동무들의 뜨거운 사랑과 적극적인 방조를 귀중히 여기고 어느때나 동무들과 기쁨과 슬픔을 함께 나눌것이라고 뜨겁게 교시하시였다.

뜻깊은 탄생일에 하신 그이의 교시는 참다운 혁명가의 인생관에 관한 고귀한 정식화로서 그후 우리 군대와 인민의 생활과 투쟁의 좌우명으로 되였다.

관련기사

  • 정답게 불러주신 부름

    주체105(2016)년 11월 어느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최전연에 위치한 어느한 섬방어대를 찾으시였을 때였다. 군인들의 생활과 전투동원준비상태를 료해하시고 포실탄사격훈련도 지도하시며 만족을 금치 못해하시던 그이께서는 고지를 내리시다가 문득 한 일군에게 방어대에 분교가 있는가 …

  • 뿌리와 충실한 열매

    주체101(2012)년 6월 어느날이였다. 이날 일군들과 자리를 같이하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나라의 교육사업과 관련한 중요한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꿈결에도 뵙고싶던 경애하는 그이를 한자리에 모시고 귀중한 가르치심을 받아안게 된 일군들은 크나큰 흥분에 휩싸여있었다. 그러는 …

  • 깊이 관심하신 치료설비

    어느해인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김일성종합대학 수영관을 찾으시였을 때의 일이다. 위대한 장군님의 다심한 은정속에 먼 후날에도 손색이 없게 훌륭히 꾸려진 수영관이 대학의 교직원, 학생들에게 안겨지게 된것이 못내 기쁘시여 경애하는 그이께서는 시종 만족한 미소를 지으시였다. 이날 …

  • 과학기술과 생산의 밀착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주체102(2013)년 6월 어느날 평양기초식품공장을 찾으시였을 때의 일이다. 이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공장을 돌아보시며 깊이 관심하신  문제가 있었다. 그것은 공장종업원들에 대한 원격강의와 그들의 학습정형이였다. 원격강의실에 들리신 경애하는 총비서동 …

  • 옥잠화에 깃든 사연

    20명의 영웅을 배출한 안주시 영웅안주기술고급중학교는 옥잠화학교로 온 나라에 널리 알려져있다. 이곳 교직원, 학생들이 옥잠화를 피워가는데는 감동깊은 사연이 깃들어있다. 수십년전 5월 어느날 안주제1중학교(당시)의 교원, 학생들은 교육사업과 소년단사업 등에서 모범을 보이고있는 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