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동이들

2024/1/31


얼굴에 웃음꽃을 가득 담은 사진속의 주인공들은 과연 누구인가!

이 행복동이들이 신의주애육원에서 세상에 부럼없이 무럭무럭 자라고있는 원아들이다.

아이들을 나라의 왕으로 내세우는 우리 나라에서는 부모없는 아이들을 국가가 전적으로 맡아 키우고있다.

따사로운 태양의 품이 있어 밝고 명랑하게 자라는 원아들의 행복에 겨운 모습!

이 모습에 비낀 우리 조국의 앞날은 언제나 밝고 창창한것이다.

관련기사

  • 사랑의 젖줄기가 흐른다

    -평양어린이식료품공장에서-

  • 교육조건과 환경이 일신된 배움의 요람에서 어린이들의 재능을 활짝 꽃피워주고있다

    ―함주군유치원에서―

  • 세상에 부럼없이 자라나는 행복동이들

    경상유치원의 어린이들이 어머니당의 따사로운 품속에서 자기의 희망과 재능의 나래를 활짝 펼치며 세상에 부럼없는 행복동이들로 자라나고있다.

  • 행복의 웃음 넘치는 사랑의 궁전

    원산시 세길동에 자리잡고있는 원산애육원은 우리 당의 고마운 사랑속에 피여나는 아이들의 행복한 웃음소리를 온 세상에 소리높이 전하고있다. 행복의 요람, 사랑의 요람을 상징하는듯한 커다란 함박꽃모양의 건물에서 복받은 어린이들이 밝게 웃으며 달려나오고있다. 《네가 곱니? 내가 곱니? …

  • 제일 행복한 아이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뜨거운 후대사랑, 미래사랑으로 나라의 곳곳에 일떠선 애육원과 육아원에서 우리의 아이들이 마음껏 뛰놀며 자라고있다. 우리 어린이들을 위해서는 천만금의 재부도 아끼지 않으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위대한 어버이품이 있어 한점의 그늘도 없이 활짝 피여나는 저 꽃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