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교원

2020/12/1


평양공업대학에는 사람들의 존경을 받는 부부교원들인 리성식동무와 손영순동무가 있다.

그들은 대학에서 교편을 잡고 함께 생활하는 과정에 사랑의 꽃을 피웠으며 결혼한 후에도 서로 돕고 이끌어주며 행복한 나날을 이어가고있다.

그들이 교육사업과 연구사업에서 성과를 거두게 된 비결은 서로 리해해주고 아껴주는 뜨거운 마음에 있다.

그들에게는 6살난 귀여운 딸애가 있다.

그들은 앞으로 딸애도 공장대학의 교원으로 훌륭히 키울 희망을 안고있다.

관련기사

  • 특류영예군인이 받은 대학졸업증

    하반신마비가 온 특류영예군인 리경남동무는 주체107(2018)년 4월 한덕수평양경공업대학 원격교육학부에 입학하였다. 한덕수평양경공업대학 원격교육학부 교원들의 적극적인 방조와 나라의 은덕에 조금이라도 보답하려는 본인의 피타는 노력에 의하여 마침내 그는 2년만에 원격교육과정을 마치 …

  • 2만 1번째 소년단대표의 어제와 오늘

    지금으로부터 9년전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사랑속에 온 나라를 들썩하게 하며 진행된 조선소년단창립 66돐 경축행사의 나날에는 우리 인민이 잊지 못해하는 하나의 감동깊은 사실이 태여났다. 대표의 자격이 없으면서도 경축행사에 참가하고싶어 평안북도에서부터 수백리길을 단신으로 달려온 한 …

  • 부자박사

    조선의 수도 평양에 자리잡고있는 김철주사범대학에는 권위있는 부자박사들이 있다. 교수이며 박사인 아버지 허의명선생은 47년간 교육사업에 한생을 바친 교육자이다. 그는 70살이 넘어지만 아직도 정열에 넘친 모습으로 교단에 서있다. 그의 아들 허남철선생도 교육학회에서 권위있는 박사이 …

  • 청춘의 리상과 희망을 안고

    조선에서는 지난 4월 원산사범대학과 리수덕원산교원대학의 졸업생들이 외진 곳의 학교들에 자원지출하는 아름다운 소행들이 발휘되였다. 가장 우월한 사회주의교육제도의 혜택속에서 마음것 배우며 대학 전과정을 우수한 성적으로 마친 이들의 가슴속에는 후대들을 조국의 미래로 훌륭히 키우는 사 …

  • 미래를 위해 바쳐가는 애국의 마음들

    사리원시의 교통안전원들이 현대적인 교육설비들을 가지고 시안의 학교들을 찾아왔다. 조국의 미래를 위해 바쳐가는 뜨거운 애국의 마음들에 떠받들려 학생교육교양사업에서는 보다 새로운 혁신적성과들이 이룩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