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유진 제12차 세계중학생중국어경연에서 최우수인기상 쟁취

2020/1/5


평양외국어학대학 평양외국어학원 중국어과 3학년 학생 리유진(녀자,16살)은 지도교원인 평양외국어대학 평양외국어학원 중국어강좌 교원 박영옥(녀자,38살)과 함께 주체108(2019)년 10월18일부터 11월 1일까지 하남성 정주시에서 104개 나라에서 온 125명의 학생들이 참가하여 진행된 제12차 세계중학생중국어경연에서 자신의 높은 중국어실력을 발휘하여  종합 2등상과 최우수인기상을 수여받음으로써 조국의 영예를 떨치였다.

이번 경연은 4단계에 걸쳐 15일동안 진행되였다.

개막식에서 경연에 참가한 선수들을 대표하여 리유진학생이 한 축하발언을 듣고 많은 나라 선수들과 지도교원들이 박영옥지도교원을 찾아와 정말로 조선학생이 옳은가, 부모들이 화교인가, 조선사람이 중국말을 어떻게 저렇게 중국사람과 다를바없이 잘할수 있는가, 눈을 감고 듣으면 절대로 외국인이 하는 말이라고 믿을수 없다고 감탄을 금치 못해하면서 이번 경연에서 리유진학생의 경연성적이 기대된다는데 대해 이구동성으로 말하였다.

1단계경연은 필답시험과 웅변경연, 보충질문에 대답하기, 특기경연으로 나누어 진행하였는데 리유진학생은 필답시험에서 자신의 높은 중국어실력을 발휘하여 참가선수들중 가장 높은 성적을 쟁취함으로써 경연참가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웅변경연에서 리유진학생은 표준적이고 정확한 중국어발음과 억양, 표현력으로 중국어로 조중친선발전에 이바지하려는 자기의 아름다운 꿈을 원만히 전달함으로써 모든 경연참가자들과 지도교원들, 심사자들의 아낌없는 찬사를 받았으며 특히 보충질문에 대한 대답을 흠잡을데 없이 완전무결하게 함으로써 온 경연장을 깜짝 놀래웠다.

다른 나라 지도교원들은 박영옥지도교원을 찾아와 조선에서의 교육방법을 배우고싶다, 어떤 방법으로 학생을 가르치면 저런 훌륭한 학생이 나올수 있는지 꼭 그 비결을 알려달라고 하면서 엄지손가락을 내흔들었다.

1단계경연에서 1등의 성적으로 2단계경연에 진출한 리유진학생은 경연준비를 진행하면서부터 중국의 력사와 문화, 지리, 문학 등에 대한 해박한 지식으로 다른 학생들을 깜짝 놀라게 하여 또다시 1등의 성적으로 3단계경연에 진출하여 최우수인기상을 수여받음으로써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따사로운 사랑속에서 마음껏 배우며 자기의 재능을 활짝 꽃피우는 조선학생의 당당한 모습을 세계에 과시하였다.

관련기사

  • 과외소조활동을 활발히 벌려

    리원군 리원소학교에서 과외소조활동을 활발히 벌려 학생들을 미래의 주인공으로 훌륭히 키워가고있다.  

  • 석탄공업의 미래를 떠메고나갈 인재들로 준비해간다

    -평성석탄공업대학에서-

  • 학생들을 다방면적인 인재들로 준비시켜나간다

    평천구역 성안소학교에서 실리있고 우월한 교수방법들을 적극 탐구하여 교수에 구현하기 위한 사업을 첫 자리에 놓고 학교사업을 진행해나가고있다. 학교에서는 교육조건과 환경을 일신시키기 위한 사업을 힘있게 벌려 학생들이 배운 지식을 실천에서 다져나가도록 하고있으며 과외교육에 큰 힘을 …

  • 다양한 과외소조활동

    유치원년령기의 다양한 과외소조활동은 그들의 지능계발과 성장에 대단히 효과적이다. 사회주의조선의 수도 평양의 보통강반에 자리잡고있는 보통강구역 신원유치원에서 어린이들의 소질과 재능에 맞게 다양한 과외소조활동을 활발히 벌리고있다. 유치원의 모든 어린이들이 과외소조활동을 통하여 자기 …

  • 교원들의 자질향상사업 추진

    각 도, 시, 군의 교육지도기관들에서 교원들의 외국어자질향상에 우선적인 힘을 넣고있다. 교육사업에서 성과를 거두고있는 초등 및 중등교육단위 교원들과 일군들의 우수한 경험과 방법들을 일반화하면서 학교들에서 각종 형태의 학습에 모든 교원들이 의무적으로 참가하도록 함으로써 이 사업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