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유진 제12차 세계중학생중국어경연에서 최우수인기상 쟁취

2020/1/5


평양외국어학대학 평양외국어학원 중국어과 3학년 학생 리유진(녀자,16살)은 지도교원인 평양외국어대학 평양외국어학원 중국어강좌 교원 박영옥(녀자,38살)과 함께 주체108(2019)년 10월18일부터 11월 1일까지 하남성 정주시에서 104개 나라에서 온 125명의 학생들이 참가하여 진행된 제12차 세계중학생중국어경연에서 자신의 높은 중국어실력을 발휘하여  종합 2등상과 최우수인기상을 수여받음으로써 조국의 영예를 떨치였다.

이번 경연은 4단계에 걸쳐 15일동안 진행되였다.

개막식에서 경연에 참가한 선수들을 대표하여 리유진학생이 한 축하발언을 듣고 많은 나라 선수들과 지도교원들이 박영옥지도교원을 찾아와 정말로 조선학생이 옳은가, 부모들이 화교인가, 조선사람이 중국말을 어떻게 저렇게 중국사람과 다를바없이 잘할수 있는가, 눈을 감고 듣으면 절대로 외국인이 하는 말이라고 믿을수 없다고 감탄을 금치 못해하면서 이번 경연에서 리유진학생의 경연성적이 기대된다는데 대해 이구동성으로 말하였다.

1단계경연은 필답시험과 웅변경연, 보충질문에 대답하기, 특기경연으로 나누어 진행하였는데 리유진학생은 필답시험에서 자신의 높은 중국어실력을 발휘하여 참가선수들중 가장 높은 성적을 쟁취함으로써 경연참가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웅변경연에서 리유진학생은 표준적이고 정확한 중국어발음과 억양, 표현력으로 중국어로 조중친선발전에 이바지하려는 자기의 아름다운 꿈을 원만히 전달함으로써 모든 경연참가자들과 지도교원들, 심사자들의 아낌없는 찬사를 받았으며 특히 보충질문에 대한 대답을 흠잡을데 없이 완전무결하게 함으로써 온 경연장을 깜짝 놀래웠다.

다른 나라 지도교원들은 박영옥지도교원을 찾아와 조선에서의 교육방법을 배우고싶다, 어떤 방법으로 학생을 가르치면 저런 훌륭한 학생이 나올수 있는지 꼭 그 비결을 알려달라고 하면서 엄지손가락을 내흔들었다.

1단계경연에서 1등의 성적으로 2단계경연에 진출한 리유진학생은 경연준비를 진행하면서부터 중국의 력사와 문화, 지리, 문학 등에 대한 해박한 지식으로 다른 학생들을 깜짝 놀라게 하여 또다시 1등의 성적으로 3단계경연에 진출하여 최우수인기상을 수여받음으로써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따사로운 사랑속에서 마음껏 배우며 자기의 재능을 활짝 꽃피우는 조선학생의 당당한 모습을 세계에 과시하였다.

관련기사

  • 실험실습교육을 통하여 학생들에게 산 지식을 습득시키고있다.

    김일성종합대학 물리학부에서-

  • 숭고한 애국의 넋을

    평양시 대동강구역 탑제3동 43인민반에서 사는 최순임동무의 가정에서 사랑하는 아들딸들에게 나라를 사랑하는 숭고한 애국의 넋을 깊이 심어주고있다.

  • 다방면적인 인재로!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크나큰 사랑과 배려에 의하여 후대교육의 원종장으로 훌륭히 일떠선 강계교원대학에서 새롭고 우월한 교수방법과 현대적인 교육시설을 리용하여 학생들을 다방면적인 인재로 키워내고있다.

  • 소중히 자리잡는 애국의 마음들

    우리 학생소년들은 어릴 때부터 조국을 사랑하고 조국의 재부들을 아끼는 소중한 마음을 키워가고있다. 소중하고 깨끗한 그 마음들이 자라나 우리 조국의 래일은 더 부강해질것이다.

  • 더욱 문명해질 래일을 그려보며

    한덕수평양경공업대학에서 학생들이 대학기간에 사회주의생활양식과 시대적미감에 맞는 다양한 형태의 피복제품들을 창안설계하고 제품을 실현하도록 하여 해마다 진행되는 각종 전시회에 출품하고있다. 학생들은 이 과정을 통하여 배운 지식에 대한 활용능력과 창조적인 개발능력을 높여나가고있다. …